95 237

Cited 0 times in

A Korean National Survey for Colorectal Cancer Screening and Polyp Diagnosis Methods Using Web-based Survey

Other Title
웹 기반 설문 조사에 의한 대장암 선별 및 대장폴립 진단검사의 국내 현황
Authors
김, 성은; 홍, 성필; 김, 현수; 이, 보인; 김, 세형; 홍, 성노; 양, 동훈; 이, 석호; 신, 성재; 박, 동일; 김, 영호; 양, 석균; 김, 효종; 다학회기반 대장폴립 진료지침 개발 실무위원회
Citation
The Kore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 60(1):26-35, 2012
Journal Title
The Kore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 Taehan Sohwagi Hakhoe chi
ISSN
1598-99922233-6869
Abstract
목적: 대장암 선별 및 대장폴립 진단을 위한 국내 진료지침은 부족한 실정이다. 이 연구는 지침 개발의 기초작업으로서, 웹 기반 설문을 통해 실제 임상에서의 대장암 선별 및 대장폴립 진단 진료의 현황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대상 및 방법: 전자우편 주소가 확보된 대한장연구학회 회원과 소화기내시경학회 대장내시경 질관리 평가 선정 병원 근무개원의 425명을 대상으로 대장암 선별 및 대장폴립 진단에 대한 웹 기반 설문을 진행하였으며, 총 263명이 설문에 참여하였다(응답률, 61.9%).



결과: 대장암 선별 및 대장폴립 진단검사의 시기는 무증상 평균위험군에서는 50세부터 시작하고, 직계 가족력을 동반한 고위험군에서는 40세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각각 64.3% 및 65.0%). 외과의들은 내과의들보다 선별검사의 시작 시기가 이른 경향을 보였다. 대장암 선별 및 대장폴립 진단검사법 중 우선적으로 권하는 검사는 전체 임상의의 98%가 대장내시경검사를 선택하였고 구불창자내시경검사를 선택한 임상의는 2%에 불과하였다. 선별검사에서 정상 소견일 경우 내과의의 60% 이상이 5년 후에 재검을 시행한다고 응답하였으나, 외과의들은 62%가 3년 이내에 재검을 시행한다고 응답하여 차이를 보였다.



결론: 국내 임상에서 대장암 선별 및 대장폴립 진단 진료는 대장내시경검사를 기본으로 하고 있으며 언제부터 얼마간의 간격으로 시행되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각 임상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인식되고 있고 서구 진료지침의 권고와도 차이가 있었다. 따라서 국내 의료현실을 반영한 국내 고유의 다학제 기반 선별검사 가이드라인 개발이 필요하다.

Background/Aims: There is a paucity of national guideline for colorectal cancer screening and polyp diagnosis in Korea. Thus, we investigated the present state of colorectal cancer screening and polyp diagnosis methods using web-based survey to use as reference data for developing a guideline.



Methods: A multiple choice questionnaires of screening recommendations was sent via e-mail to members of the Korean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Intestinal Diseases and primary care physicians who participated in the national colonoscopy surveillance program. Among 425 colonoscopists, a total 263 colonoscopists replied (response rate, 61.9%).



Results: The most commonly recommended starting age for colorectal cancer screening and polyp diagnosis was 50 years old in the average risk group, and 40 years old in groups who had a family history of colon cancer (64.3% and 65.0% respectively). Surgeons had a tendency to recommend screening in younger people than internist do. Ninety-eight percent of physicians recommended screening colonoscopy to asymptomatic, average-risk patients as a first choice. Only 2% of physicians chose sigmoidoscopy as a screening tool. When the initial colonoscopy showed a negative finding, over 60% of internists repeated the exam 5 years later, whereas 62% of surgeons did so within 3 years.



Conclusions: The starting age of colorectal cancer screening and the interval of the colorectal polyp examination are not uniform in various medical environments, and there is a discrepancy between the practical recommendations and western guidelines. Thus, a new evidence-based national practice guideline for colorectal cancer screening and polyp diagnosis should be developed.
Keywords
대장암대장 종양선별검사진단검사대장내시경Colorectal cancerColorectal neoplasmsScreeningDiagnosisColonoscopy
Appears in Collections:
Journal Papers > School of Medicine / Graduate School of Medicine > Gastroenterology
AJOU Authors
신, 성재
Full Text Link
Files in This Item:
26-35.pdfDownload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해당 아이템을 이메일로 공유하기 원하시면 인증을 거치시기 바랍니다.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