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2 345

Cited 0 times in

Repetitive Magnetic Stinulation Versus Transcutaneous Electrical Nerve Stimulation in Myofascial Pain Syndrome of Neck and Shoulder : A Comparison Study

Other Title
경부와 견갑부의 근막통증후군에서 반복자기자극 치료와 경피전기 신경자극 치료의 비교
Authors
조, 계희
Degree
Master (2010)
Abstract
"목적: 경부와 견갑부 근막통증후군 환자에서 말초 반복자기자극치료의 통증 경감 효과를 경피적 전기자극치료와 비교하여 근골격계 통증의 치료방법으로써의 가능성과 효과를 확인하고자 한다.



연구 대상 및 방법: 발병 후 6개월 이상 된 뒷목과 어깨의 근막통증후군 통증 환자 총 20명을 무작위로 반복자기자극과 경피전기 신경자극 치료 두 군으로 분류하였다. 2주간 총 10회, 1회에 20분간 각각의 치료를 통증이 가장 심한 부위에 치료를 받았으며 치료에 대한 평가는 치료 시작 전, 2주 치료종료 직후, 치료 종료 후 2주와 5주에 시행하였다. 평가 도구로 Numeric rating scale(NRS)을 사용하였으며 Neck Pain and Disability Visual Analog Scale(NPDVAS), Neck Disability Index(NDI), 그리고 경추와 어깨의 관절 가동범위를 측정하였다.



결과: 반복자기자극 치료군(11명, 평균나이 44±13.5세)과 전기자극치료군(9명, 평균나이 39.4±14.0세) 모두 치료 전에 비해서 치료 시작 후 7주의 NRS(자기자극: p=0.007, 전기자극: p=0.015)와 NPDVAS(자기자극: p=0.021, 전기자극: p=0.008)가 유의하게 호전되었다. 어깨의 관절 가동 범위는 경피전기 신경자극군에서는 내회전이 치료 시작 후 7주 시점에 치료 전과 비교하여 의미있는 차이(p=0.042)를 보였다. 그러나 경추 가동 범위는 두 가지 치료군 모두에서 치료 전과 후에 의미있는 변화를 확인할 수 없었다(p>0.05).



결론: 본 연구에서 반복자기자극은 경부와 견갑부의 근막통증후군에서 경피전기 신경자극보다 유의한 조기효과를 보여주었으나 7주까지의 추적관찰 결과 경피전기 신경자극과 비교하여 장기적인 효과의 차이는 없었다. 따라서, 반복자기자극은 이동이 어렵고 고가인 것도 고려하면 그 임상적 의의는 경피전기 신경자극에 비하여 제한적인 것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반복자기자극은 심부조직을 자극하는데 용이하고 표면의 불편감이 적은 장점이 있으므로 향후 이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

"
Keywords
자기장 치료경피전기 신경자극경부통근막통증후군
Appears in Collections:
Theses > School of Medicine / Graduate School of Medicine > Master
AJOU Authors
조, 계희
Full Text Link
Files in This Item:
000000011014.pdfDownload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해당 아이템을 이메일로 공유하기 원하시면 인증을 거치시기 바랍니다.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