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 186

Cited 0 times in

Relationship between Physical Activity and Cognitive Function in the Elderly

Other Title
지역사회 노인의 신체활동과 인지기능의 연관성
Authors
서, 재석
Degree
Master (2012)
Abstract
Physical activity is considered an effective non-pharmaceutical preventive measure against cognitive impairment. This study was designed to investigate the correlation between physical activity and cognitive function.

Subjects were recruited from the Suwon Project, a cohort comprising a nonrandom convenience sample of ethnic Koreans aged 60 years or older. All participants completed study questionnaires which included questions about demographic characteristics, current and/or past medical history, and drug history. Cognitive functions were evaluated using the Korean version of Mini-Mental State Examination (K-MMSE), Korean version of Short Form Geriatric Depression Scale and Beck Anxiety Inventory. The total time spent to complete 10 physical activities was recorded on a daily basis.

The total amount of time spent to execute 10 physical activities was 91.9±98.9 minutes per day. K-MMSE score was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the duration of physical activity after adjustment for age, sex, educational level, depression, anxiety, and underlying diseases using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β=0.002, p<0.05). Categorizing physical activities into three groups by intensity yielded an interesting result; moderate intensity group demonstrated a direct correlation with cognitive function (β=0.002, p<0.05).

Although much remains to be elucidated, our results suggest that physical activity may be associated with cognitive function, after controlling for covariates.

노인의 인지기능 저하는 의료사회적으로 중요한 문제로 부각되고 있고, 인지기능 저하를 예방하기 위한방법으로 비약물적 접근 중 신체활동이 관심을 받고 있다. 본 연구는 60세 이상 지역사회 노인을 대상으로 신체활동 총 시간과 인지기능 사이에 연관성이 있는지 살펴보고, 신체 활동을 강도에 따라 세 집단으로 나눈 후 각각이 인지기능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확인해 보고자 한다.

수원시에 거주하는 60세 이상 1893명을 대상으로 인구사회학적 요인, 신체적 질환 유무, 약물력, 한국판간이정신상태검사(Korean version-Mini Mental State Examination), 노인성 우울척도(Korean version of Short Form Geriatric Depression Scale), 한국판 Beck 불안척도(Beck Anxiety Inventory) 등이 포함된 설문을 시행했다. 또한 신체활동의 강도에 따라 선정된 10가지 항목에 대해 대상자들이 하루 평균 몇 분 활동하는지 측정했다.

대상자들이 하루 평균 활동하는 시간은 91.9±98.9 분으로 나타났고, 남자가 여자에 비해 심한 운동에 많이 참여 하는 편이었다. 나이, 성별, 교육수준, 우울, 불안, 만성 신체질환을 통제한 상태에서 노인의 인지기능과 신체활동 연관성을 알아보기 위해 회귀분석을 시행했다. 그 결과 신체활동 총 시간이 유의하게 인지기능과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β=0.002, p<0.05), 신체활동을 강도에 따라 세 집단으로 나누었을 때 가벼운 운동, 중간 운동, 심한 운동 중 중간 운동이 인지기능과 유의하게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β=0.002, p<0.05).

본 연구 결과, 지역사회 노인 인구에서 신체활동 총 시간은 나이, 성별, 교육수준, 불안, 우울, 만성신체질환의 수를 보정한 후에도 인지기능과 연관성이 있었다.
Keywords
노인신체활동인지기능
Appears in Collections:
Theses > School of Medicine / Graduate School of Medicine > Master
AJOU Authors
서, 재석
Full Text Link
Files in This Item:
000000012212.pdfDownload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해당 아이템을 이메일로 공유하기 원하시면 인증을 거치시기 바랍니다.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