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6 324

Cited 0 times in

Waist-to-height Ratio, a Simple and Practical Index for Screening of Adolescent Metabolic Syndrome Aged 17∼19 Years

Other Title
17∼19세의 청소년에서 대사증후군 선별검사로서 허리둘레-신장비의 유용성
Authors
김, 아름
Degree
Master (2012)
Abstract
목 적: 본 연구는 청소년(17∼19세)을 대상으로 체질량지수(body mass index, BMI)와 허리둘레-신장의 비(waist circumference-to-height ratio, WHtR)가 대사증후군의 각 위험 요소를 얼마나 반영하는지 상관성을 비교 분석함으로 청소년(17∼19세)에서 대사증후군의 선별검사로서 허리둘레-신장의 비의 유용성을 연구하였다.

방 법: 2011년 A대학교병원 학생검진을 받은 청소년(17∼19세)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남자: 176명(18세: 13명, 19세: 163명), 여자가 378명(17세: 2명, 18세: 86명, 19세: 290명)으로 총 554명이었다. 학생검진 자료를 바탕으로 체질량지수와 허리둘레-신장비의 대사증후군의 위험요소들 간의 상관관계를 비교 분석하였다. 본 연구는 National Cholesterol Education Program Adult Treatment Panel III (NCEP-ATP III)을 변형한 진단기준을 사용하여 대사증후군을 진단하였다. 연속형 자료는 평균과 표준편차를 제시하고, 군 간의 비교는 t-test를 실시하였다. 체질량지수와 허리둘레-신장비의 지표들과 대사증후군의 각 위험 요소 간의 상관성을 알아보기 위해 피어슨 상관관계를 실시하였다. 또한 성별ㆍ연령별 정상 체질량지수를 가진 군에서 허리둘레-신장비의 비만기준을 적용하여 비만인 군과 비만이 아닌 군으로 나누어 대사증후군의 요소 간 유병률의 차이를 비교하였다. 통계분석은 SPSS 12.0 for windows를 사용하였고 p값이 0.05 미만인 경우 통계적으로 유의하다고 분석하였다.

결 과: 본 연구에서는 대사증후군의 선별검사로서 체질량지수와 허리둘레-신장비를 비교 분석하였으며 성별과 대사증후군의 요소 별로 상관관계가 차이가 있었다. 그러나 집단 전체의 청소년(17∼19세)을 대상으로 하였을 때 체질량지수보다 허리둘레-신장비가 대사증후군의 각 요소들과 상관관계가 높음을 알 수 있었다. 정상 체질량지수이지만 허리둘레-신장비의 기준으로 비만인 집단에서 이완기 혈압, 높은 중성지방의 항목에서 유병률이 유의있게 높았다. 또한 남자의 경우 높은 중성지방의 항목에서, 여자의 경우 높은 이완기 혈압과 높은 중성지방의 항목에서 교차비가 높음을 알 수 있었다. 이 결과를 토대로 허리둘레-신장비는 정상의 체질량지수의 범주에 있으나 대사증후군의 위험성을 가진 청소년(17∼19세)을 선별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결 론: 청소년(17∼19세)에서 대사증후군의 선별검사로서 허리둘레-신장비는 체질량지수보다 대사증후군의 요소들을 더 잘 반영하며, 정상인 체질량지수를 가진 청소년(17∼19세)에서 대사증후군의 선별하는데 있어 체질량지수보다 유용하였다. 또한 성별, 연령, 인종에 대해서 참고자료 없이 쓸 수 있는 간편하고 유용한 지표이다.
Keywords
대사증후군청소년허리둘레-신장비체질량지수
Appears in Collections:
Theses > School of Medicine / Graduate School of Medicine > Master
AJOU Authors
김, 아름
Full Text Link
Files in This Item:
000000012958.pdfDownload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해당 아이템을 이메일로 공유하기 원하시면 인증을 거치시기 바랍니다.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