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7 302

Cited 0 times in

The Amblyopia and Strabismus Accompanied with Anisometropia

Other Title
굴절부등에 동반된 약시 및 사시
Authors
김, 준범; 문, 찬식; 장, 윤희; 유, 호민; 이, 종복
Citation
Journal of the Korean ophthalmological society, 48(3):411-417, 2007
Journal Title
Journal of the Korean ophthalmological society; 대한안과학회지
ISSN
0378-64712092-9374
Abstract
Purpose: To study the characteristics of the accompanying amblyopia and strabismus in patients with anisometropia.



Methods: We retrospectively reviewed the medical records of 193 patients, who had either spherical or cylindrical anisometropia of more than 1.00D. Patients were divided into four groups: spherical hyperopic anisometropia, spherical myopic anisometropia, cylindrical hyperopic anisometropia, and cylindrical myopic anisometropia. We investigated the accompanying amblyopia and strabismus. Amblyopia was treated with lens correction and patch therapy and we analyzed the results for 78 patients who fulfilled six-month follow-up examinations.



Results: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the frequency of amblyopia between spherical and cylindrical anisometropia. Spherical myopic anisometropia of more than 3.00D showed a significant increase in the incidence of amblyopia (p=0.001). Spherical hyperopic anisometropia of more than 1.00D, cylindrical hyperopic anisometropia of more than 2.00D, and cylindrical myopic anisometropia of more than 2.00D showed an increased tendency for amblyopia. Between spherical and cylindrical anisometropia,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results and duration of amblyopia treatment, and type and frequency of strabismus.



Conclusions: In spherical anisometropia, hyperopic anisometropia has a higher risk for developing amblyopia. We could find the threshold for the development of amblyopia.

목적 : 굴절부등의 종류와 정도에 따른 약시의 빈도 및 유발역치, 약시 치료의 결과 및 사시의 빈도와 종류에 대해 알아보고자 하였다.



대상과 방법 : 양안 구면렌즈 대응치 또는 원주렌즈 값이 1.00 디옵터(diopter, D) 이상 차이를 보이는 굴절부등 환자 193명을 대상으로 후향적으로 연구하였다. 굴절부등은 구면굴절부등과 난시굴절부등으로 나누었고 다시 근시 및 원시 굴절부등으로 세분하였다. 약시환자에게 안경처방 및 가림치료 등의 약시치료를 시행하여 6개월 이상 추적 관찰한 78명을 대상으로 약시 치료의 결과를 판정하였다.



결과 : 구면굴절부등군과 난시굴절부등군 간의 약시 빈도에 유의한 차이는 없었으나, 원시구면굴절부등군에서 근시구면굴절부등군보다 약시의 발생 빈도가 유의하게 높았다(p=0.001). 근시구면굴절부등군은 3.00D 이상의 굴절부등을 보일 때 약시의 빈도가 유의하게 증가하였고 원시구면굴절부등군에서 1.00D, 근시난시굴절부등군과 원시난시굴절부등군에서 2.00D 이상의 굴절부등을 보일 때 약시의 빈도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구면굴절부등군과 난시굴절부등군 간의 약시 치료 결과 및 치료 성공시의 치료기간, 그리고 사시의 빈도 및 종류에의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결론 : 구면굴절부등 환자에서 원시굴절부등이 근시굴절부등에 비해 약시 유발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고, 약시가 발생하는 굴절부등 역치값을 산출할 수 있었다.
Keywords
AmblyopiaAnisometropiaStrabismus
Appears in Collections:
Journal Papers > School of Medicine / Graduate School of Medicine > Ophthalmology
AJOU Authors
장, 윤희유, 호민
Files in This Item:
411-417.pdfDownload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해당 아이템을 이메일로 공유하기 원하시면 인증을 거치시기 바랍니다.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