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6 291

Cited 0 times in

Durability after discontinuation of nucleos(t)ide therapy in chronic HBeAg negative hepatitis patients

Other Title
E항원음성 만성간염환자에서 NUC치료를 중단한 이후의 재발율
Authors
김, 영집
Degree
Master (2013)
Abstract
Background: Relapse has been reported after stopping Nucleos(t)ide (NUC) therapy in the majority of chronic HBeAg negative hepatitis patients. However, the ideal treatment duration of HBeAg negative chronic hepatitis B (CHB) is not well known. We investigate the frequency of relapse rate in HBeAg negative CHB patients receiving NUC therapy.

Methods: The NUC therapy was discontinued at least three times undetectable level of HBV DNA leave 6months space in 45 patients. (25 with entecavir, 14 with lamivudine, 6 with adefovir.) All patients had followed up at least 1 year after stopping NUC therapy. Serum ALT, AST and HBV DNA levels were measured every 3 months. Clinical relapse was defined as HBV DNA>2,000 IU and ALT or AST > 2 times of upper limit of normal range. Virological relapse was defined as HBV DNA>2,000 IU

Results: Clinical relapse developed in 16 (35.6%) and 24 (53.3%) patients after stopping therapy at 6 months and 12 months off therapy, respectively. Virological relapse developed 22 (48.9%) and 33 (73.3%) patients at 6 months and 12 months off therapy. The factors such as age, gender, cirrhosis, baseline AST, ALT, HBV DNA levels, treatment duration, and consolidation duration were analyzed to investigate the predictive factors associated with 1 year sustained response. Of these factors, cirrhosis (86.1% in CHB, 22.2% in LC) were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1 year virological relapse. baseline HBV DNA and Total treatment duration tended to be associated with virological relapse.

Conclusions: Virological relapse developed in the majority (73.3%) of HBeAg negative CHB patients and clinical relapse developed in the half (53.3%) of patients at 1 year off therapy. Cirrhosis was found to be associated with the low rate of virological relapse.

배경: 많은 E항원음성 만성간염환자들이 NUC치료를 중단한 이후 재발을 경험하고 있다.

E항원음성 만성간염환자에 있어서 이상적인 치료기간은 아직 확립되지 않았으며 본 논문은 NUC치료를 받고 종료한 E항원음성 만성간염환자들의 재발율에 대해 조사하는 것을 목표로 하였다.

방법: 대상환자는 총 45명으로, NUC 치료시작후 HBV DNA가 음성화되고, 최소 18개월간 음성이 지속되어 NUC treatment를 중단한 E항원음성 만성간염 환자를 대상으로 하였고, NUC의 종류는 각각 entecavir 25명, lamivudine 14명, adefovir 6명이었습니다.

모든 환자들은 적어도 1년이상 주기적인 추적관찰을 하였다. AST, ALT, HBV DNA는 치료도중과 종료 후 각각 3개월 간격으로 지속적인 추적관찰을 하였다. 임상적 재발은 DNA가 2,000 IU/ml이상 상승하고, AST혹은 ALT가 정상상 한치의 2배 이상 증가할 때로, 바이러스적 재발은 약물투여 중단후 AST, ALT와는 상관없이 DNA의 2,000 IU/ml이상 상승한 것으로 각각 정의하였다.

결과: 임상적 재발은 치료 종료후 6개월 및 12개월에 각각 16명(35.6%), 24(53.3%)였다.

바이러스적 재발은 같은 시점에서 각각 22명(48.9%), 33명(73.3%) 이었다. 1년 지속치료반응에 미치는 인자들을 알아보기 위하여 나이, 성별, 간경변여부, 치료전 기저 AST, ALT, HBV DNA값과 치료기간, DNA값이 음성화 된 후의 치료기간 등을 분석하였다. 그 중 간경변 여부가 치료 종료후 1년의 바이러스적 재발에 대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차이가 있었다. (간염환자: 86.1%, 간경변환자:22.2%) 또한 치료전 기저 HBV DNA 값과 총 치료기간이 바이러스적 재발에 영향을 미치는 경향을 보였다.

결론: 치료 종료후 바이러스적 재발은 E항원 음성 만성간염환자들의 대부분(73.3%)에서 발견되었고, 임상적 재발은 약 절반(53.3%)에서 발견되었다. 간경변 여부는 바이러스적 재발이 적게 일어나는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차이가 있는 인자이다.
Keywords
chronic hepatitis Bdurabilitynucleos(t)ide analogue만성 B형 간염재발율경구항바이러스제
Appears in Collections:
Theses > School of Medicine / Graduate School of Medicine > Master
AJOU Authors
김, 영집
Full Text Link
Files in This Item:
15259.pdfDownload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해당 아이템을 이메일로 공유하기 원하시면 인증을 거치시기 바랍니다.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