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7 391

Cited 0 times in

Relationship between exercise, body fatness and metabolic syndrome

Other Title
운동 및 체지방량과 대사증후군과의 관계
Authors
김, 규남; 주, 남석
Citation
Taehan Piman Hakhoe chi, 18(4):138-145, 2009
Journal Title
Taehan Piman Hakhoe chi; Journal of Korean Society for the Study of Obesity; The Korean Journal of Obesity; 대한비만학회지
ISSN
1226-44072234-7631
Abstract
Background: Increased body fat was associated with insulin resistance, glucose and lipid metabolism, and blood pressure and non-exercise is risk factor for metabolic syndrome. But, the studies considering both body fatness and exercise were lacking in Korea. We, therefore, studied relationship between exercise, body fatness and metabolic syndrome among Korean.



Method: In this study, the subjects included 9,234(Male; 5,358 Female; 3,876) who had visited one health promotion center from March, 2007 to February, 2008 and their age range is 20-79 years. Following an overnight fasting, blood samples taken from antecubital vein were used for the determination of the blood TG(Triglyceride), HDL(High density lipoprotein), LDL(Low density lipoprotein). Body mass index(kg/m2), body fat percentage, and waist circumference were measured as obesity indices.



Result: Over body fat(Male ≥ 20%, Female ≥ 30%) was independently risk factor for metabolic syndrome, from 30th to 60th, and both over body fat and non-exercise were independently risk factor for metabolic syndrome in 50th(Male; non-exercise, OR=1.397, P=0.039, over body fat, OR=7.215, P<0.001; Female; non-exercise, OR=1.831, P=0.002, over body fat, OR=3.529, P<0.001). As based on normal body fat group with doing exercise, over body fat group with not doing exercise, over body fat group with doing exercise and normal body fat group with not doing exercise were showed the increase of metabolic syndrome in 50th, respectively, OR=8.304,P<0.001; OR=5.624,P<0.001; OR=0.875,P=0.791 in male, OR=8.127,P<0.001; OR=4.894,P<0.001; OR=2.739,P=0.030 in female. In pearson chi-square, exercise was showed to decrease 27% of body fat percentage in male(P=0.019) and 28% of that in female(P=0.019).



Conclusion: Body fatness was more contributed to metabolic syndrome than exercise.

연구 배경: 체지방량의 증가는 인슐린 저항성 및 당 대사, 지질 농도와 혈압에 관련 있으며 운동을 하지 않는 경우도 대사증후군의 위험인자임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운동을 하지 않은 경우와 체지방량을 모두 고려한 대사증후군의 관련연구는 미흡한 실정이다. 따라서 본 연구는 운동 여부와 체지방량이 대사증후군에 미치는 영향을 비교하고자 시행하였다.



방법: 본 연구는 2007년 3월부터 2008년 2월까지 경기도 소재 일개 대학병원 건강검진센터를 방문한 20세에서 79세까지의 수진자중 남성 5,358명과 여성 3876명, 총 9,234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수진자들은 8시간 이상 금식 후 정맥혈로 TG(Triglyceride), HDL(High density lipoprotein), LDL(Low density lipoprotein) 및 신체 검진 및 계측을 통해 키, 체중, 혈압, 허리 둘레를 측정하였다.



결과: 30대에서 60대까지의 연령군에서 체지방률이 높은 경우 독립적으로 대사증후군 증가에 기여하는 것으로 나왔으며, 특히 50대의 연령군에서는 남성과 여성 모두 운동을 하지 않는 경우와 체지방률이(남성 ≥ 20%, 여성 ≥ 30%) 높은 경우 대사 증후군 증가를 보였다(남성; 운동을 하지 않은 경우, OR=1.397, P=0.039, 체지방률이 높은 경우, OR=7.215, P<0.001; 여성; 운동을 하지 않은 경우, OR=1.831, P=0.002, 체지방률이 높은 경우, OR=3.529, P<0.001). 또한 같은 연령대에서 운동을 하면서 체지방률이 정상인 사람에 비해 운동을 안 하면서 체지방률이 높은 경우, 운동을 하면서 체지방률이 높은 경우, 운동을 안 하면서 체지방률이 정상인 경우 순으로 대사증후군 발생이 높았다(남성; OR=8.304,P<0.001; OR=5.624,P<0.001; OR=0.875,P=0.791; 여성; OR=8.127,P<0.001; OR=4.894,P<0.001; OR=2.739,P=0.030). 그리고 같은 연령대의 남성에 있어서 운동을 하는 경우 체지방률이 27%정도(P=0.019) 감소되었으며 여성에 있어서는 운동을 하는 경우 체지방률이 28%정도(P=0.019) 감소하였다.



결론: 대사 증후군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운동보다는 체지방률의 증가가 대사 증후군 증가에 더 큰 영향을 주었다.
Keywords
운동체지방량대사증후군exercisebody fatnessmetabolic syndrome
Appears in Collections:
Journal Papers > School of Medicine / Graduate School of Medicine > Family Practice & Community Health
AJOU Authors
김, 규남주, 남석
Full Text Link
Files in This Item:
Journal of Korean Society for the Study of Obesity_18(4)_138-145.pdfDownload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해당 아이템을 이메일로 공유하기 원하시면 인증을 거치시기 바랍니다.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