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1 480

Cited 0 times in

Impact of Type D Personality on Health Status and Health Behaviors in Patients with Coronary Artery Disease

Other Title
관상동맥질환자의 D유형 성격이 건강상태와 건강행위에 미치는 영향
Authors
박, 진희; 탁, 승제; 배, 선형
Citation
Korean Journal of Health Promotion, 10(3):123-130, 2010
Journal Title
Korean Journal of Health Promotion
ISSN
2234-21412093-5676
Abstract
연구배경: 본 연구는 심혈관 질환의 심리사회적 위험요인으로 최근 부각되고 있는 D유형 성격이 관상동맥중재술을 받은 환자의 건강상태와 건강행위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고자 시도되었다.



방법: 본 연구는 횡단적 서술적 조사연구이며 2009년 7월부터 2010년 3월까지 수도권 내 A 대학병원의 순환기내과에서 관상동맥질환을 진단받고 PCI를 시술받은 106명을 대상으로 Type D Personality Scale, Seattle Angina Questionnaire 중 신체적 제한 척도, Hospital Anxiety Depression Scale과 Health-Promoting Lifestyle Profileversion II 도구를 이용하여 D유형 성격, 건강상태와 건강행위를 조사하였다. 자료분석은 SPSS 12.0 program을 이용하여 기술통계, Chi square test, independent t-test와 ANCOVA를 실시하였다.



결과: 전체 대상자 106명 중 27.4%가 D유형 성격으로 나타났다. D유형 성격에 따른 건강상태의 차이를 보면 D유형 성격을 가진 대상자의 우울과 불안 정도가 높게 나타난 것에 반해 신체적 건강상태의 D유형 성격 여부에 따른 점수 차이는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건강행위에서는 스트레스 관리영역에서만 D유형 성격의 대상자가 그렇지 않은 대상자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론: 본 연구결과를 통해 D유형 성격이 관상동맥질환자의 건강상태와 건강행위의 중요한 요인임이 확인되었으며, 이러한 연구결과는 관상동맥질환자를 위한 심질환 예방 및 재발 방지 중재프로그램 개발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Background: This study examined the impact of type D personality on health status and health behaviors in patients after percutaneous coronary intervention (PCI).



Methods: Using a cross-sectional study design, 106 coronary artery disease (CAD) patients treated with PCI completed 4 measuring tools - a 14-item type D Personality Scale (DS-14), Seattle Angina Questionnaire’s Physical Limitation scale, the Hospital Anxiety and Depression Scale, and Health-Promoting Lifestyle Profile-Version Ⅱ. All were completed between July 2009 and March 2010.



Results:The prevalence of type D personality was 27.4%. Type D patients were significantly more anxious (P<0.001), and depressed (P<0.001) compared with non-type D patients. However,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physical health status. In addition, type D patients reported performing significantly fewer stress

management techniques in health behaviors than non-type D patients (P=0.012).



Conslusion:Type D personality is a risk factor that predicts poor outcome in CAD. The role of personality factors as determinants of clinical outcome and health status should not be overlooked as these factors may have much explanatory power.
Keywords
D유형 성격건강상태건강행위관상동맥질환PersonalityHealth statusHealth behaviorCoronary artery disease
Appears in Collections:
Journal Papers > School of Medicine / Graduate School of Medicine > Cardiology
AJOU Authors
탁, 승제
Full Text Link
Files in This Item:
123-130.pdfDownload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해당 아이템을 이메일로 공유하기 원하시면 인증을 거치시기 바랍니다.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