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9 339

Cited 0 times in

Association between Occupational Stress and Depression, Anxiety, and Stress Symptoms among White-collar Male Workers in an Automotive Company

Other Title
한 자동차 회사의 남성 사무직 근로자에서 직무스트레스와 우울, 불안 및 스트레스 증상과의 관련성
Authors
박, 규철; 이, 경종; 박, 재범; 민, 경복; 이, 규원
Citation
Taehan Sanŏp Ŭihakhoe chi, 20(3):215-224, 2008
Journal Title
Taehan Sanŏp Ŭihakhoe chi; 대한산업의학회지
ISSN
1225-3618
Abstract
목적: 직무스트레스와 관련성이 있는 우울증, 불안장애 등의 정신과적 질병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 자동차 회사의 남성 사무직 근로자를 대상으로 우울, 불안 및 스트레스 증상의 수준을 파악하고 직무스트레스와 우울, 불안, 스트레스 증상과의 관련성을 살펴보고자 하였다.



방법: 연구 대상자 286명을 설문조사하였다. 직무스트레스 수준과 우울, 불안, 스트레스 증상을 평가하기 위해 한국인 직무스트레스 측정도구(Korean Occupational Stress Scale; KOSS)와 우울, 불안, 스트레스 측정도구(Depression Anxiety Stress Scale; DASS)를 사용하였다. 설문지의 신뢰도와 타당도를 평가하였고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시행하여 한국인 직무스트레스 측정도구의 8개 영역에 걸쳐 우울, 불안 및 스트레스 증상과의 관련성을 살펴보았다.



결과: 연구 대상자에서 우울, 불안 및 스트레스 증상이 있는 경우는 각각 57.7%, 37.7%, 42.2%였으며, 심각하거나 매우 심각한 우울, 불안 및 스트레스 증상을 보이는 경우도 각각 19.6%, 4.8%, 8.0%로 조사되었다. 직무스트레스의 총점수가 높은 군에서 우울, 불안 및 스트레스 증상의 발생 비차비는 각각 4.93(95% C.I.=2.38~10.24), 2.70(95% C.I.=1.58~5.11), 3.53(95% C.I.=1.90~6.56)이었다. 직무스트레스 요인 중 조직체계가 우울 증상의 발생과 관련성이 가장 높았으며 (OR=4.83, 95% C.I.=2.43~9.58), 직무요구도는 불안 및 스트레스 증상의 발생과 관련성이 높았다(OR=3.21,

95% C.I.=1.77-5.85; OR=4.66, 95% C.I.=2.53~8.58).



결론: 자동차 회사의 남성 사무직 근로자에서 직무스트레스가 높은 군이 낮은 군에 비해서 우울, 불안 및 스트레스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았다. 직무요구도와 조직체계에 대한 개선을 통해 우울, 불안 및 스트레스 증상의발생을 감소시킬 필요가 있다.

Objectives: To investigate the relationship between occupational stress and depression, anxiety, and stress symptoms among white-collar male workers in an automotive company.



Methods: A cross-sectional study involving 286 white-collar male workers was conducted with the Korean Occupational Stress Scales (KOSS) and Depression Anxiety Stress Scales (DASS) questionnaire.



Results: According to the DASS cut-off value (> or =78 percentile scores), the prevalence of depression, anxiety and stress symptoms was 57.7%, 37.7% and 42.2%, respectively. By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organizational system was the factor most strongly associated with depression (OR=4.83, 95% C.I.=2.43-9.58), while job demand was strongly associated with anxiety (OR=3.21, 95% C.I.=1.77-5.85) and stress (OR=4.66, 95% C.I.=2.53-8.58).



Conclusions: Occupational stress was positively associated with depression, anxiety, and stress symptoms among white-collar male workers in an automotive company. A prospective study is warranted to delineate the causal relationships between job stress and psychiatric disorders.
Keywords
Occupational stressDepressionAnxietyStress
Appears in Collections:
Journal Papers > School of Medicine / Graduate School of Medicine > Occupational & Environmental Medicine
AJOU Authors
이, 경종박, 재범민, 경복
Full Text Link
Files in This Item:
215-224.pdfDownload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해당 아이템을 이메일로 공유하기 원하시면 인증을 거치시기 바랍니다.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